글로컬다문화지도자양성프로그램(GMLP)

*애틀랜타에서 보내는 두 번째 소식*






사람아 주께서 선하신 것이 무엇임을 네게 보이셨나니 

여호와께서 네게 구하시는 것은 오직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네 하나님과 함께 행하는 것이 아니냐

(미가 68)

 

사랑하는 여러분 안녕하시죠?

이곳에 온지도 벌써 7개월이 됐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습니다.

그 동안 소식을 보내드리지 못한 점 사과드립니다

기도편지 보내지 않아도 끝까지 믿고 기대하고 기도해주시는 동역자들 덕분에 

7개월 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모든 것을 하나님은혜로 이겨내며 지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편지는 약간 길 것 같습니다

잘 읽어주시고 남은 기간도 은혜의 시간들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10월의 이야기>





10월에는 1023일부터 25일까지 첫 번째 Retreat을 저희 공동체와 함께 산으로 다녀왔습니다

그 전 까지는 오전에는 무료급식소에서 오후에는 방과 후 학교에서 꾸준히 봉사해 오고 있습니다

잠시 주어진 휴식시간인 Retreat에서는 자연 통해 

하나님이 만드신 아름다운 자연과 서로에 대해 좀 더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았던 시간은 눈을 가리고 방으로 들어가서

 여러 가지 장애물을 지나서 방을 나오는 시간이었는데 

그 시간을 통해 도와줘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와 

그리고 누군가 나를 도울 수 있다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도움을 청하고 받는 관계에 있어서 신뢰와 배려는 중요한 요소라는 것 또한 배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경험을 통해 하나님이 원하시는 공동체가 바로 그가 만드신 그대로 

서로를 알아가고 신뢰하며 배려하는 과정을 통해 

서로를 도울 수 있는 사람들로 함께 살아가는 것이 아닐까 생각하게 되었습니

내가 그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한 사람이 되길 기도하는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11월의 이야기>



11월에는 26일부터 122일까지 제가 봉사하는 기관이 

추수감사절 휴가라서 Hollywood YAV Site에 방문했습니다

Hollywood에 대해서는 영화만 들어봤지 미국의 히스패닉(Hispanic)에 대해서는 들어 본 적이 없었습니다

미국에는 다양한 인종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어서 그에 따른 다양한 사회적 문제들이 발생합니다

Atlanta에는 많은 아프리카 아메리칸(African American), 

우리가 흔히 부르는 흑인들이 많이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Atlanta에서 주로 그들과 관련된 일들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Hollywood site에 방문했을 때는 많은 히스패닉(Hispanic)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들은 미국에 거주하는 라틴 아메리카 출신으로 스페인어를 모국어로 미국에서 살아갑니다

특히 한인들과 같이 LA에 인구 분포가 가장 집중되어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이곳에서는 어디서든 한국어 간판을 볼 수 있었고 

버스나 관광지에서는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버스에서는 한국인을 한명도 못 만났습니다

제가 버스에서 만난 히스패닉들이 바로 중남미계에서 정치적 불안이나 빈곤을 피해서 이민 온 사람들이었습니다

한국에서는 대중교통을 누구나 이용하지만 미국에서는 대부분 자가용을 사용하기 때문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누가 미국의 경제의 빈곤층을 담당하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히스패닉 중에 백인계 히스패닉이 아니면 불법이민자들로 구성된 히스패닉으로 

사회의 빈곤층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들이 빈곤층에서 살아가는 것은 열심히 살지 않아서도 아니고 종교를 잘 못 믿어서도 아닙니다

그저 다른인종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인종서로 다른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시작되는 차별”,

그리고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혼자만의 노력으로는 불가능합니다

사실 서로 다르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는지 심지어 길가에 핀 작은 꽃 하나도 다른데...

다른 꽃잎 하나 때문에 그 꽃잎이 두려워서 스스로 꽃잎을 떨궈낸다면 

길가에 핀 꽃들의 아름다움을 우리가 알 수 있을까요

나부터도 나와 다른사람은 틀린사람이라고 생각하던 사람이었음을 돌아보고 

다름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이 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는 사람이 되길 기도합니다.



 

<12월 이야기>





12월에는 크리스마스가 있어서 작년 한국에서 YAV로 활동했던 

조던의 집에 초대받아서 미국의 크리스마스를 경험 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225일만 크리스마스 휴일이지만 

미국에서는 1225일이 되기 일주일 전부터 휴일로 보내고 

25일 당일에는 거의 모든 회사들이 문을 닫고 모두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냅니다

우리나라 설날과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모두 집에 가서 외로울 수 있었는데 한국에서의 자신의 경험을 돌아보며 

우리가 외로울 것이라고 생각한 조던이 우리를 자신의 집에 초대해 주었습니다

덕분에 우리는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보낼수 있었습니다

작은 관심과 공감이 큰 행복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1월 이야기>




휴일이 아닌 날 오전에는 무료급식소에서 

아침밥과 점심밥을 준비하고 나눠주는 일을 돕고 있습니다

사실 이 일을 하면서 내가 하는 일이 너무 작아 보여서 지치고 힘들 때가 있습니다

하루에도 60명이 넘는 사람들이 아침밥을 먹기 위해서 찾아오는데 

그 사람들은 대부분 흑인 노숙자들입니다

이곳에 봉사하러 오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범죄전과자가 아닌 이상 백인입니다

그 중 저는 유일한 아시아인 봉사자입니다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지만 언어와 생김새가 달라서 

열심히 일하지 않았다고 오해받을 때도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모르겠지만 봉사를 하면서도 스스로 위축될 때가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이들과 다른 것은 봉사할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있다는 것 하나라는 것을 느낍니다

그래서 마음의 여유가 생기지 않는 날에는 봉사를 하러 오는 것이 힘들 때가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 시간을 통해 내가 겸손을 배우길 원하시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상황이 나를 억누를 지라도 그것을 이겨낼 힘을 갖길 원하시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내게 주어진 자리에서 하루하루 최선을 다했을 때 

그 안에서 기쁨과 감사를 돌릴 수 있기를,

그리고 내가 나눠주는 밥 한 끼가 어떤 한 사람에게도 희망과 감사가 되길.




오후에는 방과 후 학교에 가서 아이들과 함께 숙제를 봐주고

 저녁밥을 나누어 주고 집으로 돌아옵니다

이제는 제법 아이들과 친해져서 예전엔 매일 어디서 왔냐고 묻고 이름을 물었는데 

이제는 묻지 않아도 제 이름을 부르고 한국에 언제 돌아가는지를 묻습니다

111일에는 일신여고에서 제가 지금 다니고 있는 

한인교회 전도사님을 통해서 방과 후 학교에 방문했었습니다

이 시간을 통해서 더 한국에 대해 아이들에게 알려 줄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이제는 더 이상 저에게 스페인어를 하지 않는 아이들을 보면서 느낍니다



사실 제가 일하고 있는 곳의 흑인 아이들이고 두 명의 자매만 라티노인데 

이 자매 중 한명이 하루는 믹스라는 학생이 학교에서 

누군가에게 멍청하고 못생겼다는 놀림을 받았다고 울며 

저에게 하소연을 하는데 하마터면 저도 아이와 함께 울 뻔 했습니다

인종에 대한 차별은 아직 10살도 안된 아이들 사이에서도 가벼운 농담으로 주고받아 지고 있었습니다

이런 일들은 교육의 중요성과 교육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게 해줍니다

부를 축적하고 남들보다 잘 살기위한 교육이 아니라 

남들과 함께 잘 살아가기 위한 교육이 이 시대에 절실히 필요하지 않나 생각하게 합니다.



 


<2월 이야기>





작년 YAVTuson에서 봉사했던 한별이가 MiamiAtlanta를 방문해서 

2주간 사용할 수 있는 휴가를 1주일 내고 Miami Site에 방문했습니다

이곳에서는 앞에서 말했던 히스패닉사람들에 대해서 더 많이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LA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히스패닉 파워를 보았습니다

이곳에서는 스페인어를 하지 않으면 생활하기가 불편하다고 합니다

택시를 타도 다 스페인어를 해야 됐고 어딜 가든

LA에 보다 더 많은 히스패닉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라틴계 음식점도 훨씬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이 곳 Site 담당자도 히스패닉입니다





이곳엔 히스패닉 고소득 계층들이 많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반면 인신매매와 관광도시인 만큼 성매매가 사회적 문제로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인신매매와 성매매를 나눈 이유는 인신매매를 통해

 농장이나 3D 업종에서 노예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여성과 아동 성매매하는 비율만큼 많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빈민, 사회적 문제도 모두 히스패닉이 담당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들은 인신매매 상황은 

우리나라 외국인노동자들에게 대해서도 생각해 보게 해 주었습니다

지금도 한국 어디에선가는 아무도 모르게 일을 하다가 

손가락을 잃어서 일을 못하게 되도 

돈이 없어서 병원도 못가고 고국으로도 돌아가지 못하는

불법 체류자라고 불리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어디선가 도움을 간절히 원하고 있겠구나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나는 그들을 위해 한 번도 진심으로 도움을 주려거나 

함께 울어 본적도 없었다는 것을 깨닫고 부끄러웠습니다

사실 내가 그냥 마이애미에 여행을 왔으면 이런 상황에 대해보고 듣고 

이렇게까지 공감할 수 없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지금 내가 봉사자지만 이 낯선 땅에서 외국인으로서 

비슷한 삶을 살아가고 있기 때문일 것 입니다


하나님은 이 시간을 통해 보게 하시고 한국뿐만 아니라 

모든 나라에서 가족을 위해 또 하루를 살아가기 위해 

자신을 헐값에 팔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위해 하나님의 마음을 품게 해주셨습니다.



11일 친구와 함께 새해를 준비하며 둘이 성경말씀을 읽고 나눴는데

그 때에 주신 말씀이 미가 68절이었습니다


그 동안의 7개월을 지내면서 저에게 가장 큰 숙제는 하나님이 나를 이곳에 왜 보내셨는지,

나의 삶을 통해 무엇을 요구하시는지에 대한 답을 찾는 일이었습니다


사실 11일에는 그 선한일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고 아멘으로 들고 있었던 말씀이었습니다

지금 이 말씀은 남은 4개월 동안 내가 희생한 값을 요구하는 삶이 아닌 하나님께 순종하는 삶

예수님이 우리에게 보여주신 삶을 이곳에서 훈련받길 원하신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의 시간동안 잘 훈련받고 돌아갈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쿨블로그